북한 향해서는 "군사화 조치 이어지면 '새로운 평화시대' 진정성 의심받을 것"
통일단체 "남북, 적대행위 중단하고 판문점선언 즉각 이행해야"(종합)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다음날인 17일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은 남북 모두를 향해 적대행위 중단과 판문점선언·평양선언 이행을 촉구했다.

평통사는 이날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년 전 남북 정상이 천명한 '새로운 평화시대'는 일상 속에 깊이 뿌리내려야 하며 다시 극단적인 군사 대결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밝혔다.

평통사는 남측을 향해 "적대적 입장을 취한 이명박·박근혜 정권도 11차례나 대북전단 살포를 막았는데 정작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노래한 문재인 정부는 막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해결방안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의 재개, 남북철도 연결 등 판문점·평양선언의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이행"이라며 "이것이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단절되지 않고 뿌리내릴 수 있는 유일무이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평통사는 북측을 향해서도 "폭파 방식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기는 이미 남한 국민들에게 씻기 어려운 큰 충격을 줬다"며 "여기에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지구 군사화 조치까지 더해지면 새로운 평화시대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은 남한 국민들로부터 근본적인 의심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은 더는 남북관계를 악화시키지 말고 오로지 대화와 협상으로 현 상황을 타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진보연대도 이날 성명에서 "파국을 막는 길은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모든 합의들을 철저히 이행한다'는 판문점선언 정신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현 상황을 관리해보려는 얕은 수로는 파국을 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성명에서 "북한은 무력시위를 포함한 강경 대응을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의) 남북관계 정책 담당자들은 최근 사태에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해야 하며 정부는 실질적 변화를 이끌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