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모델로 '트로트 신동' 정동원 발탁
할인구매·K팝공연·푸드페스타…축제로 진행되는 '동행세일'(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소비진작 차원에서 오는 26일부터 17일 동안 열리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위해 대대적 할인 행사부터 각종 볼거리와 체험 행사들이 마련됐다.

행사 홍보를 위해 캠페인 영상 모델로 '트로트 신동' 정동원이 발탁됐고 한류스타 'NCT 드림'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동행세일에 대한 국민의 관심 유도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정동원을 디지털 캠페인 모델로 기용했다고 밝혔다.

정동원은 자신의 노래 '효도합시다'를 개사해 동행세일 캠페인 송 '동행합시다'를 불렀다.

홍보 영상 속에서 정동원은 일인다역을 소화하며 동행세일 상징인 나비 날갯짓 안무를 선보인다.

중기부는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통해 정동원의 안무를 따라 하는 '동행나비 챌린지'도 진행할 예정이다.

노영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지원정책국장은 "구매력이나 소비력을 가진 세대를 겨냥한 것"이라며 "국민 사이에 트로트가 대세이기도 해서 내수촉진 측면에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SM엔터테인먼트와 CJ ENM 등 대형 기획사와 협업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 간접광고(PPL)를 접목한 특별행사도 펼칠 예정이다.

내달 1~3일 진행되는 비대면 특별행사에서는 숭례문과 올림픽 체조경기장의 스튜디오를 이원으로 연결해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한 K팝 공연도 진행된다.

선포식 역시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되며 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 장관과 유명 인사 등이 상품안내자로 출연하는 라이브 커머스도 열린다.

내달 10~12일에는 코엑스에서 미니 K팝 공연이 펼쳐지며 행사에서는 K뷰티 등을 홍보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K팝과 K라이브 커머스가 융합된 형태의 방송을 전 세계로도 동시에 중계 방송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내수 진작은 물론 브랜드K 제품을 알리고 K방역, K팝을 알려서 대한민국 제품이 해외에도 수출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팝, K방역 이후 'K세일'이라는 새로운 소비촉진 모델을 제시하고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할인구매·K팝공연·푸드페스타…축제로 진행되는 '동행세일'(종합)

이번 대한민국 동행세일에서는 대형·중소형 유통업체들이 대거 참여하는 대대적인 할인 행사가 펼쳐진다.

G마켓, 쿠팡, 11번가 등 16개 쇼핑몰에서는 '동행세일 온라인 기획전'을 통해 최대 30~40% 가격 할인 행사가 진행되고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지원 플랫폼인 '가치삽시다'에서는 최대 87% 가격 할인 행사가 펼쳐진다.

패션업계는 26일부터 주요 백화점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코리아 패션마켓'을 열어 동행세일에 참여하고 외식 관련 250개 업체는 한식당 가격을 20% 이상 할인하는 '코리아 고메'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지역 맛집을 홍보하는 '푸드 페스타'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축·수산업계는 달걀 관련 단체와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의 현장 판매를 진행하고 바닷장어 등 하절기 국내 수요가 높은 품목을 대상으로 대형마트 연계 상생 할인 행사를 연다.

내달 1~19일에는 특별 여행주간과 연동해 전용 교통이용권이 출시되며 '생애주기별 여행' 테마여행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할인구매·K팝공연·푸드페스타…축제로 진행되는 '동행세일'(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