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진행 중인 온라인 다큐멘터리 교육 프로그램 ‘독 스쿨(Doc School)’이 학교 현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교육 기간을 내달 18일까지 한 달 연장한다고 17일 발표했다. 독 스쿨은 단편 다큐멘터리 영화를 시청하고 각 영화의 주제와 연계된 워크시트(활동지)를 수행하는 다큐멘터리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로 촉발된 온라인 개학 등 새로운 교육 형태의 등장 속에서 다큐멘터리를 활용한 온라인 교육 모델을 제시하고자 기획됐다.



도 관계자는 "지난 달 18일부터 도내 중학교를 대상으로 독 스쿨을 시범 운영 중인데 한 달 만에 50개교가 신청해 1만2000여 명의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 등을 통해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독 스쿨은 학교의 잇따른 요청으로 기존 오는 18일까지였던 운영 기간을 한 달 연장해 오는 7월 18일까지 총 2달 간 운영된다.



독 스쿨에서 상영되는 작품으로는 학교폭력, 외모지상주의, 장애인, 소수자 등 청소년 사회문제와 밀접한 주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두 편이 선정됐다.


이영미 감독의 '언프리티 영미'는 어릴 적부터 외모와 지적 스트레스에 시달려온 주인공 영미가 랩을 통해 이를 극복하는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사회에 만연한 외모지상주의와 학교폭력에 대해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할 기회를 열어주는 작품이다.



또 김민서․김남주․이성재 감독이 공동제작한 '친구들'은 청각장애를 가진 친구 ‘소라’와 그의 친구들이 서로의 차이점을 이해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지난 제9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청소년경쟁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측은 독스쿨의 사업성과를 기반으로 추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12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오는 9월 17일부터 24일까지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일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