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연속 흑자…수출액 최근 5년간 평균 성장률 26% 기록
지난해 화장품 무역흑자 6조원 첫 돌파…전년 대비 12.4% 증가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6조1천억원을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6조원을 돌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6조1천503억원으로 2018년 흑자액 5조4천698억원보다 12.4%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무역수지는 2012년 처음 흑자를 기록한 이후 8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흑자액은 2015년 1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2018년에는 5조원을 훌쩍 넘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여왔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65억2천479만 달러(7조6천86억원)로 전년 62억6천19만 달러(6조8천898억원) 대비 4.2% 증가했다.

수출액은 최근 5년간(2015∼2019년) 평균 성장률 26.0%를 기록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수입은 지난해 12억558만 달러(1조4천583억원)로 전년 12억9천26만 달러(1조4천200억원)보다 3.1% 감소했다.

국가별 수출실적을 보면 중국이 30억6천15만 달러(3조 5천685억원)로 전년도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는 홍콩, 미국, 일본 등의 순으로 수출실적이 높았다.

특히 러시아 등 북방국가의 수출 증가가 눈에 띄었다.

러시아연방 수출액은 34.1% 증가했고, 우크라이나와 키르기스스탄 수출액은 각각 117.3%, 111.3% 증가했다.

수출 시장은 호주와 유럽 등 세계 각지로 다변화했다.

일본과 베트남, 영국, 호주 수출액은 전년 대비 각각 32.7%, 32.7%, 8.5%, 22.9% 증가했다.

우리나라가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국가는 프랑스(3억7천636만 달러, 4천389억원)였으며, 그 뒤로 미국, 일본, 태국, 독일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 화장품 수출 규모를 비교해 보면 우리나라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세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1위는 프랑스, 2위는 미국, 3위는 독일이다.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은 16조2천633억원으로 전년 15조5천28억원 대비 4.9%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이 9조8천123억원(60.33%)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색조 화장용(2조1천338억원, 13.12%), 두발용(1조8천800억원, 11.56%), 인체 세정용(1조5천786억원, 9.71%) 순이었다.

업체별로는 엘지생활건강이 4조9천603억원(30.50%)으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아모레퍼시픽 4조9천154억원(30.22%), 애경산업 3천751억원(2.31%), 코리아나화장품 2천332억원(1.43%), 카버코리아 2천162억원(1.33%) 순이었다.

지난해 기능성 화장품 생산실적은 5조3천448억원으로 전년(4조9천803억원)보다 7.3% 증가했고, 2015∼2019년 평균 성장률도 8.5%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기능성 화장품 가운데 미백·주름·자외선차단 중 한 가지 기능을 나타내는 제품의 생산실적은 3조122억원으로 전년(2조6천930억원)보다 15.2% 증가했지만, 두 가지 이상 기능을 가진 제품의 생산실적은 전년 대비 2.0% 감소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화장품 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낸 것은 업계의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정부의 규제개선과 지원이 빚어낸 결과"라며 "'K-뷰티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