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교육청 "도 교육청 교류자 최종 선정…법적 하자 없어"
광주 교육단체 "시 교육감 인척 인사교류 의혹 해명해야"(종합)

광주지역 교육단체인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의 인척 인사교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해명을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장휘국 교육감의 인척인 전남도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교육행정직) A씨가 지난 2017년 7월 광주시교육청으로 전입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며 "전남도교육청에서 광주시교육청 전입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인사교류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광주시교육청은 인사 교류 공정성 여부, 시 교육감의 김영란 법에 따른 이해 충돌방지 여부를 조사하지 않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는 자신의 직위와 권한을 악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것을 엄격히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교육청 관계자는 "당시 1대1 교류 원칙에 따라 A씨와 교류가 이뤄진 것이며, A씨가 교류자로 선정된 과정은 도 교육청이 안다"며 "교류와 관련해 법적 하자는 없다"고 말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당시 A씨가 광주로 가려는 상황에서 광주에서 전남으로 오려는 시 교육청 직원이 있어 양 시도교육청 동의가 이뤄져 교류가 이뤄진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교류자를 선정할 때 공모를 하거나 경쟁시킬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 간 직원 교류는 매년 1∼2명 그칠 정도로 흔치 않은 가운데 광주에서 전남으로 가려는 직원보다 전남에서 광주로 오려는 직원들이 상대적으로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