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발생 이틀 뒤 안내문…"현장조치 우선하느라…퇴수비용 시에서 부담"

경기 성남시가 분당지역 4만7천여 가구에 공급되는 수돗물에서 페인트 냄새가 난다는 민원을 접수하고도 이틀이 지나서야 악취 원인과 조치 사항을 공지, 빈축을 사고 있다.

분당 4만여가구에 페인트냄새 수돗물…성남시 늑장공지 빈축

16일 시에 따르면 분당 지역 아파트단지의 수돗물에서 페인트 냄새와 화학약품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14일 오후부터 제기돼 15일까지 100건 넘게 접수됐다.

원인조사에 나선 시는 분당3배수지(분당구 구미동) 2개 구역 중 1개 구역(7천500t짜리 탱크) 내부 방수공사를 지난 12일 마친 뒤 건조과정에서 환기구를 통해 다른 구역으로 도장재(페인트) 냄새가 흘러 들어가며 이 구역에서 배수하는 수돗물에 냄새가 섞인 사실을 확인했다.

피해 지역은 분당구 정자동, 정자1동, 금곡동, 구미동, 구미1동, 동원동, 대장동 등 7개 동으로 전체 가구는 4만7천183가구에 달했다.

시는 15일 오후 10시까지 배수지와 상수도 관로 내의 냄새가 발생한 수돗물을 모두 퇴수 조치하고 수돗물을 저장하는 아파트 저수조 등은 퇴수 조치 후 담수하도록 했다.

피해 지역 내 31개 장소에서 채취한 수돗물의 유해성분 검사에서는 모두 기준치 이하로 측정됐다.

시는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을 16일 오후에서야 홈페이지에 안내문 형식으로 공지했다.

금곡동 한 아파트 주민은 "수돗물에 문제가 있으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사용을 자제하라고 공지하는 것이 우선인데 시에서 너무 안이하게 대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민원이 접수된 현장 조치를 우선하느라 시민들에 대한 공지가 늦어진 것 같다"며 "퇴수한 수돗물 비용은 시에서 부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