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살포 단체 강행 의사
주민들 "생존 위협"…반대 결의대회
탈북자 단체들이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대북 전단을 날리는 모습.(사진=연합뉴스)

탈북자 단체들이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대북 전단을 날리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 접경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대북전단 살포 단체는 강행 의사를 거두지 않고, 주민들은 반대 결의대회를 예고해서다.

16일 경기북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대북전단 기습 살포에 대비해 경기 파주·연천지역에 현재 10개 중대(약 800명)가 배치됐다. 지난주 5개 중대에서 2배로 늘었다. 경찰은 24시간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는 25일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풍선과 드론 등을 이용해 김정은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전단 100만장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했다. 탈북자단체나 기독교단체 등은 대북전단을 살포할 때 통상 기습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아 관계 당국이 더욱 주시하고 있다.

대북전단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은 성명서를 내고 단체행동을 예고했다.

파주시 이장단연합회를 비롯해 겨레하나 파주지회, 파주 맛고을 상가번영회, 임진강 상인연합회, 헤이리 평화위원회 등은 오는 22일 파주 통일동산 입구 앞 장준하공원에서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적대적 행위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일"이라며 "대북전단 살포를 강력히 반대하며, 국회는 빨리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