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과 관련해 협의가 아닌 기존 이전방안을 그대로 통보한 국토교통부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을 즉각 중단.철회할 것을 강력 요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는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이 무시된 데 따른 것이다.


시는 최근 국토교통부가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기본계획(안)에 대한 관계기관의 검토의견 제출을 요청함에 따라 이같은 시의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은 불가함을 재차 천명했다.


박승원 시장은 “2016년 KDI가 언급한 문제를 보완하지 않고 피해 당사자와는 형식적으로 협의하면서, 제2경인선 관련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의하며 노골적으로 광명시를 패싱(Passing)하는 국토교통부를 향해 모두가 상생하는 국토균형발전의 소임을 먼저 생각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국책사업도 아니며 상위 국가계획에도 없는 구로구의 민원해결에 불과한 사업에 1조원이 넘는 국가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광명이전사업을 즉각 중단⋅철회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논의가 시작된 이후 차량기지를 지하화할 것을 일관되게 주장해 왔음에도 국토교통부는 답변을 회피한 채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고 지적했다.



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사업 재원조달 수단인 구 광명⋅시흥보금자리지구가 2014년 해제됨에 따라 광명이전사업도 당연히 재검토돼야 했으나, 국토교통부는 구로구와 지역 국회의원의 지역개발논리에 편승하여 명분과 타당성이 없는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구로구민의 소음과 분진 관련 민원 해결과 이적지 개발이 목적이지만 차량기지가 이전돼도 선로가 남아 있기 때문에 1조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임에도 구로구의 민원은 해소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구로차량기지가 광명으로 이전하면 서울시 구로구는 3조원대의 개발이익이 예상되는 반면 광명시는 구로구민이 겪은 민원에 시달릴 뿐 아니라 도덕산-구름산 산림축 훼손, 도시단절에 따른 미래가치 하락이라는 엄청난 손해를 입게 된다는 것이다.

또 서부수도권 200만 명의 식수원인 노온정수장이 오염 위험에 놓이게 되며, 열차 입출고선을 활용한 20분 간격의 셔틀 전동열차는 광명시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점도 지적하고 나섰다.


시는 현재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기본계획(안)에 피해 당사자인 광명시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고 절차적 정당성도 확보되지 않았으므로, 차량기지 이전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시는 정당성과 타당성이 확보되지 않고 광명의 미래발전을 저해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에 반대하며 시와 시민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민⋅관⋅정이 함께하는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광명=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