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올해 학생부종합전형서 면접 폐지…비교과 반영 안해"

한국외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고등학교의 정상적인 학사운영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올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내 면접을 폐지하기로 했다.

한국외대는 15일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과 해외고등학교 학생들의 면접 참여를 위한 귀국·출국 절차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 실시할 예정이던 학종의 면접을 폐지하고 100% 서류평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외대는 고3 학생들의 실질적 부담 완화를 위해 학생부교과전형과 논술전형에서 반영하던 학생부 비교과(출결 및 봉사) 항목도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일부 완화된다.

한국외대는 서울캠퍼스 학생부교과전형과 논술전형에서 적용하던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탐구 2과목 평균에서 탐구 1과목으로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외대는 "코로나19로 인한 불가피한 출결 상황 결손은 미반영할 것"이며 "고3 1학기 수상, 봉사활동 등은 재수생과의 차별이나 불이익이 없도록 평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외대는 재외국민 특별전형 중 초·중·고 전 교육과정 해외이수자 및 북한 이탈 주민에 대해 시행하던 면접고사를 올해는 실시간 화상 면접으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