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학대 신고 건수 2000건 육박
피해자 81.5%가 여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00세 시대와 함께 고령화 사회를 맞이했지만 신체적·정서적 학대를 당하는 노인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대를 당한 노인들 대부분은 여성이었고, 가해자는 아들과 남편 등 가족인 경우가 많았다.

15일 서울시가 관내 노인보호전문기관들의 운영보고서를 바탕으로 노인학대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노인학대 신고 건수는 1963건으로 집계됐다. 처음 통계를 작성한 2005년(590건)에 비해 3.3배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65세 이상 인구 1만명당 13.3건의 학대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신고가 접수된 피해 노인의 성별 비중은 여성이 81.5%를 차지했다. 피해 노인의 80.6%가 함께 생활하는 사람이 있으며, 함께 사는 사람은 배우자(43.3%), 아들(29.0%), 딸(11.0%), 손자녀(7.4%) 순이었다.

학대 행위자의 성별 비중은 남성이 78.3%였다. 노인을 주로 학대하는 사람은 아들(37.2%), 배우자(35.4%), 딸(11.8%) 등 가족(89.1%)이 대부분이었다.

노인학대는 지속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발생 빈도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67.5%, '3개월에 한 번 이상' 13.8%, '6개월에 한 번 이상' 7.3%였다.

한편 서울시 인구 중 65세 이상 비율은 2005년 7.2%에서 지난해 15.2%로 8.0%포인트 늘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