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인보호기관 보고서 분석…작년 학대신고 2천건 육박
학대당하는 노인 82%가 여성…가해자는 아들·배우자 많아

신체적·정서적 학대를 당하는 노인들 대부분이 여성이며 이들을 학대하는 가해자는 아들과 남편 등 가족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서울시가 '세계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관내 노인보호전문기관들의 운영보고서를 바탕으로 노인학대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노인학대 신고 건수는 1천963건으로 처음 통계를 작성한 2005년(590건)에 비해 3.3배 수준으로 늘었다.

작년 기준으로 65세 이상 인구 1만명당 13.3건의 학대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노인복지법 개정으로 '노인에 대한 금지 행위' 조항에 정서적 학대행위가 추가되면서 노인학대 신고 건수가 급증하는 데 영향을 줬다고 시는 설명했다.

지난해 신고가 접수된 피해 노인의 성별 비중은 여성이 81.5%로 압도적이었다.

피해 노인의 80.6%가 함께 생활하는 사람이 있으며, 함께 사는 사람은 배우자(43.3%), 아들(29.0%), 딸(11.0%), 손자녀(7.4%)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대당하는 노인 82%가 여성…가해자는 아들·배우자 많아

학대 행위자의 성별 비중은 남성이 78.3%였다.

노인을 주로 학대하는 사람은 아들(37.2%), 배우자(35.4%), 딸(11.8%) 등 가족(89.1%)이 대부분이었다.

노인학대는 지속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발생 빈도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67.5%, '3개월에 한 번 이상' 13.8%, '6개월에 한 번 이상' 7.3%였다.

서울시는 이런 노인학대 예방을 위해 제도적·정책적 보완을 지속해 왔으며 향후 촘촘한 노인학대 예방시스템 구축을 위해 민관의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인구 중 65세 이상 비율은 2005년 7.2%에서 지난해 15.2%로 8.0%포인트 늘었다.

정진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노인학대 예방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서울시는 기존의 제도를 되짚어보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해 노인학대 없는 서울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