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댓글 수백건 제출…추가 고발도 검토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가 먼저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 앞에서 울분을 토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가 먼저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 앞에서 울분을 토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신대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이 이용수 할머니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9명을 대구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고발 대상은 이 할머니와 관련한 기사에 인신공격적이거나 비하하는 내용의 댓글을 단 이들이다.

이 할머니가 최근 기자회견 등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나 정의기억연대 등을 언급한 기사에는 윤 의원과 정의연을 옹호하며 이 할머니를 모욕하는 내용의 댓글이 적지 않게 달려 우리 사회에 충격을 줬다.

보다못한 문재인 대통령도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의 역사"라며 옹호하고 나섰다.

정신대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 서혁수 대표는 기사에 달린 악성 댓글 수백건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 서 대표는 "확보한 댓글 자료를 분석해 추가로 고발을 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