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입학전형 변경
서울 시내 주요 대학들이 2021학년도 대학 신입생 입학전형에 대한 변경안을 속속 내놓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 생활을 하지 못한 고3 학생이 내년도 입시에 불리하다는 비판이 제기된 결과다. 이 같은 대학들의 ‘고3 구제책’을 놓고 재학생과 졸업생 간 형평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강대, 중앙대, 성균관대 등은 16일을 전후해서 고3 대입전형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강대는 수시 논술전형에서도 응시자 전원에게 학교생활기록부 비교과활동에 배정된 점수를 만점으로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대는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에서 봉사활동 실적 기준을 기존 25시간에서 20시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성균관대도 비교과활동 반영 비율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는 지난주 대입전형 변경을 확정했다. 연세대는 수시 학종에서 재학생·졸업생 모두 고3 비교과 영역의 수상경력·창의적 체험활동·봉사활동 실적을 반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고3을 대상으로 한 수시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수능 최저등급 기준을 ‘3개 영역 2등급 이내’에서 ‘4개 영역(국어·수학·영어·탐구) 3등급 이내’로 완화했다. 고려대는 수시전형 면접에서 지원자가 스스로 영상을 녹화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학생들의 비교과활동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평가하겠다는 방침이다.

대학들은 재학생과 졸업생 간 형평성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재수생이나 졸업생 중 한쪽에만 유리한 방안을 내놨다는 비판을 들을 수 있어서다. 서울대는 고3만 선발하는 지역균형선발전형을 선택한 반면 연세대는 재학생·졸업생 모두에게 비교과활동 반영 비율을 축소하는 방안을 적용했다.

대입전형을 변경하기 위한 절차도 문제다. 고등교육법은 대학들이 최소 1년10개월 전 대입전형을 확정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확정된 전형을 변경하려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그러나 심의를 거쳐야 하는 변경 폭의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서울대는 대입전형 변경 전 대교협 심의를 거쳤으나, 고려대·연세대는 심의를 거치지 않았다.

서울에 있는 한 대학 관계자는 “비교과활동을 평가에 반영한다고 전형에 명시했는데, 응시생 전원에게 만점을 주면 사실상 반영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대교협도 조만간 통일된 지침을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