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강아지 놀이했다"고 해명
자녀 3명도 정서적 학대 당해
학대에 동참한 계부, 선처 호소
창녕 아동학대 계부가 13일 오전 경남 창녕경찰서 별관 조사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녕 아동학대 계부가 13일 오전 경남 창녕경찰서 별관 조사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녕 아동학대' 사건의 가해자인 친모가 피해 아동을 쇠사슬에 묶는 등 학대에 대해 "강아지 놀이"였다는 황당한 해명을 내놨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남 창녕 9세 여아는 부모로부터 학대를 당했다. 학대 당시 다른 자녀 3명도 이를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의붓동생들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A양이 쇠사슬에 목을 묶여 있던 모습을 봤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에 대해 친모 B씨(27)는 기관과 상담에서 황당한 변명을 내놨다. 그는 "아이들과 강아지 놀이를 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관은 사태가 심각하다고 판단, 의붓동생 3명에 대해 지난 10일 임시보호명령 결정을 받았다. 동생 3명도 A양이 학대 당하는 장면을 지켜보며 정서적 학대를 당한 만큼 부모와 함께 머물게 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계부와 친모로부터 학대를 당해 온 A양은 지난달 29일 오후 집을 탈출했다. 다행히 A양은 이웃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다. A양은 계부 C씨(35)가 프라이팬으로 손가락을 지져 화상을 입었고, 쇠막대와 빨래건조대로 때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친모 B씨는 A양의 발등에 글루건을 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쇠젓가락을 달궈 B양의 발바닥 등을 지지기도 했으며 욕조에 머리도 박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체포된 계부 C씨는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했지만,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 C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 선처를 바란다"며 뒤늦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