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30도 안팎의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10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수술용 일회용 부직포와 비닐가운을 입은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일 30도 안팎의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10일 오전 서울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수술용 일회용 부직포와 비닐가운을 입은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만에 50명 대로 늘어났다.

서울 관악구 건강용품판매업체 '리치웨이', 양천구 탁구클럽 관련 집단 감염이 'n차 감염 등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6명 늘어 총 1만2003명이라고 밝혔다.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체계의 기준인 신규 확진자 50명 미만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 56명은 지역발생 43명, 해외유입 13명이다.

지역발생 43명 중 42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 24명 경기 18명이다. 1명은 대구 에서 나왔다.

해외유입 사례는 검역과정에서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은 서울·경기·인천 각 1명씩 총 3명이다.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227명이 됐다.

방대본은 대구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던 61세 여성이 숨졌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