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광주 지방공무원 시험 유덕중→동명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발생해 광주시 지방직 공무원 임용 필기시험 장소가 일부 변경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2일 브리핑에서 "내일(13일) 필기시험 장소를 유덕중에서 동명중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유덕중 1학년 남학생이 이날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다.

이 시장은 "음성으로 최종 확정되면 시험 장소를 변경할 필요가 없겠지만, 만일 확진자가 발생한다면 시험을 보는 학생들이 우려할 수 있어 불안감을 해소하고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불편하지만 시험 장소를 옮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광주에서는 13일 25개교에서 지방직 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치러진다.

시험 지원자는 모두 9천868명이다.

변경된 시험장은 광주시 홈페이지와 원서접수센터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