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고3 불리" 지적에 보완
서울대가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전형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최저등급 기준을 완화한다.

11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최근 서울대가 제출한 대입 전형 변경안을 심의해 통과시켰다. 고3 재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균형선발의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국어·수학·영어·탐구 중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에서 3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로 조정한 게 변경안의 핵심이다. 정시 모집에선 출결과 봉사활동을 반영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서울대가 입시전형을 수정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입에서 고3이 재수생에 비해 불리하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등교 수업을 제대로 받지 못할뿐더러 비교과 활동 기준도 채우기 어렵다는 불만이 많았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