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영훈중, 지정 취소에 "소송 낼 것"…부산국제중은 재지정(종합)

서울의 대원국제중학교와 영훈국제중학교가 국제중학교 재지정에 탈락하면서 내년에 일반중학교로 전환되는 수순을 밟게 된 반면 부산의 공립 국제중인 부산국제중학교는 재지정 평가를 통과했다.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은 서울시교육청이 전날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 결정을 내리자 11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교육청은 정치적 논리 속에 국제중 취소를 위한 방안만 만들어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두 사립 국제중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국제중 폐지라는 개인적 견해를 그동안 공공연하게 밝힘으로써 공정한 평가가 이뤄지지 못하도록 했고, 자사고·외고의 일반고 전환이나 국제중의 일반중 전환을 자신의 성과로 홍보했다"고 말했다.

이들 학교는 "국제중에 대한 교육감의 기본 책무는 법에 따라 정상적으로 국제중이 운영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인데도 불구하고 국제중 폐지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조 교육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교육청은 국제중 지정을 위한 평가 기준 점수를 지난해 60점에서 70점으로 상향 조정하고 가장 중요한 학교 구성원의 만족도는 총 15점에서 9점으로 하향 조정했다"면서 "이는 국제중을 재지정하지 않겠다는 교육감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원·영훈국제중은 서울교육청의 결정에 불복하는 소송을 내기로 했다.

이들 학교는 "앞으로 교육청 청문 과정을 통해 평가 지표와 기준의 문제점을 제기하는 한편 법적 절차도 밟아나가겠다"면서 특성화중학교 지정취소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해당 처분 취소를 요청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교육감은 전날 "국제중학교는 모든 학생에게 균등한 교육 기회를 보장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하는 본질적인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면서 두 학교에 대해 국제중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교육부가 지정 취소에 동의할 경우 이들 학교는 내년부터 일반 중학교로 전환된다.

반면 부산에 있는 공립 특성화중학교인 부산국제중학교는 부산시교육청의 특성화 중학교 지정·운영위원회 평가를 통과해 재지정된다.

부산시교육청은 "부산국제중학교는 공립중학교로서 무상 의무교육으로 학비가 없다"며 "서울 특성화중학교와 달리 교육과정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지정을 취소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부산국제중학교에 재지정을 통보하기로 했다.

부산국제중학교는 모든 학생이 지원할 수 있도록 자율지원 입학전형을 채택해 희망자 중 추첨으로 선발하고 있다.

이들 3개 학교를 포함해 전국에는 모두 5개의 국제중학교가 있다.

2018년 문을 연 경남의 선인국제중을 제외하고 경기도의 청심국제중도 올해 재지정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