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는 2020년도 신입직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채용 예정인원은 상반기 65명, 하반기 25명 등 총 90명이다.

상반기 채용은 △기술・사무 47명(장애인 6명 포함) △연구 5명 △IT(정보기술) 13명 등이다.

원서접수는 17~24일까지다.

전형은 1차 서류전형, 2차 필기전형, 3차 직무역량면접 및 인성검사, 4차 조직적합성 면접 등 총 4차에 걸쳐 진행한다.

IT전형은 공기업 최초로 코딩 테스트를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조폐공사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직무역량중심 채용과 불필요한 개인정보를 일체 수집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직무수행 역량만을 공정하게 평가, 신입직원을 선발할 방침이다.

별도전형을 통한 장애인 채용뿐 아니라 지난달 시행된 개정 혁신도시법에 따른 지역인재 채용도 확대한다.

국가유공자, 저소득층 고용 등 형평적 채용을 통한 사회적 책임도 다할 계획이다.

조폐공사는 시험장 방역‧소독, 사회적 거리 확보,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 시험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 확산도 방지하기로 했다.

최종 합격자는 3개월간 인턴과정을 거쳐 근무성적 등 평가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채용일정, 채용직무, 전형방법, 임용조건 및 지원방법 등은 조폐공사 홈페이지 채용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세계 최고의 조폐‧인증‧보안 서비스 기업’이라는 비전 달성에 함께 할 창의적이고 유능한 청년 인재가 많이 지원하길 바란다”며 “공정하고 직무능력 중심의 채용문화가 정착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