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수업일수 감축 필요성, 교사·학부모 의견 수렴 중"
연세대 "올해 학종서 비교과활동 반영 최소화"…주요 대학 중 처음
교육차관 "고3 대입 불리하지 않게 각 대학서 조만간 대책 발표"(종합)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9일 "고등학교 3학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학 입시에서 불리하지 않도록 조만간 대학별로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등교수업 조정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학교 내 의사 결정 과정이 있기 때문에 어떤 내용인지 말씀드릴 수 없어 양해 부탁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오전 이와 비슷한 발언을 했다.

유 부총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학마다 고3 학생들에게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조치를 반영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며 "7월 중에는 (고3 대입 관련 방안이) 확정돼 발표될 수 있도록 논의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차관은 대입에서 불리하지 않도록 현재 고등학생들의 학교생활기록부에 코로나19 상황이 있었음을 기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학교생활기록부 지침상 각 학교에서 적절하게 기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제기된 유치원 수업일수 추가 감축 주장에 대해서는 이제 막 필요성을 검토하는 단계라고 선을 그었다.

교육차관 "고3 대입 불리하지 않게 각 대학서 조만간 대책 발표"(종합)

유치원 연간 수업일수는 코로나19를 고려해 180일에서 162일로 줄었지만, 교육계 일각에서는 더욱 줄여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박 차관은 "5월 28일 시도교육감 협의회에서 유치원 수업일수를 추가 감축해달라는 건의를 받아 현재 국립·사립 유치원 교사·원장, 학부모, 관련 단체의 의견을 수렴 중"이라며 "(수업일수 감축에 대해) 유치원 교사, 학부모님 간 의견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양쪽 의견을 듣고 조율해 개선 방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학생 확진자 중 학교 밖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과 관련해선 "학원, PC방, 노래방 등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많은 곳이 수도권에 제일 많다"며 "수도권 시도와 연계해 여러 가지 행정명령을 내놓고 있고, 학원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연세대는 올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수상경력·창의적 체험활동·봉사활동 실적을 평가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2021학년도 대입에서 코로나19 영향을 고려해 비교과활동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힌 것은 주요 대학 중 연세대가 처음이다.

연세대는 또 "출결 상황의 경우 코로나19로 발생할 수 있는 불가피한 결손에 대해서는 반영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고1·2학년의 학교생활기록부에서도 코로나19 상황을 충분히 고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