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문정동 소재 '강남대성학원(송파)'의 근무자가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수강생 등 접촉자 수백명을 검사키로 했다.

송파구와 경기 수원 영통구에 따르면 이 학원에 조리보조원으로 근무하는 영통구 영통3동 거주 20대 남성(수원 70번)이 전날 오후 영통구보건소에 구급차로 실려가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가 이날 오전에 양성으로 나왔다.

송파구는 일단 수강생·강사·직원 등 451명의 접촉 의심자를 파악하고 학원 앞에 간이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이들이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수강생은 대부분 대입 수능시험을 앞둔 재수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이 검사를 받은 후에는 즉시 귀가해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지시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수원 70번 환자는 서울 양천구 소재 탁구클럽에 방문한 적이 있으며, 이달 3일부터 근육통과 어지러움 등 증상을 호소했다.

학원 측은 급식실을 폐쇄하고 수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