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2021학년도 대입전형에서 고3 학생들을 위한 ‘구제책’을 7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교내 대면수업과 비교과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고3 학생들이 재수생보다 입시에서 불리해졌기 때문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CBS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고3 학생들에게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조치를 대학마다 반영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며 “7월 중에는 (고3 대입 관련 방안이) 확정돼 발표될 수 있도록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고3들이 코로나19로 대입에서 불리하지 않도록 조만간 대학별로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학별 대책으로는 내신 반영비중을 조정하거나 수업결손 상황을 생활기록부에 기재하는 방안 등이 꼽힌다. 박 차관은 “개별 학교마다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어떤 방안이 나올지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지난달 말 입학사정관들은 코로나19로 학생의 학습환경을 참고할 수 있도록 학교생활기록부에 학교 폐쇄 여부, 학교 개학일, 온라인 수업 일수 등의 상황을 학생부에 기재하자고 대교협에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현재도)학교생활기록부 지침상 각 학교에서 적절하게 기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수의 고3 학생들이 요구하는 수능시험 추가 연기와 수능 난이도 조절은 가능성이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교육부 역시 수 차례 “검토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이날 유 부총리 역시 라디오 인터뷰에서 “수능 일정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