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정부, '물관리 협력 강화' 양해각서 체결
환경부, 우즈베키스탄 노후 상수관 개선 지원한다

환경부는 9일 오후 우즈베키스탄 주택공공사업부와 물관리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올해부터 2년간 환경부의 무상원조 사업으로 추진될 '타슈켄트시 노후 상수관 개선 사업'에 관한 것으로,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자 양국 간의 협력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시에서는 1966년 규모 7.5의 대지진 후 대규모 기반시설 재건사업이 시행됐으나 1960년대 상수도 시설이 대부분 사용되고 있다.

최근 상수도 시설 파손 사고가 급증하면서 시설 개·보수 필요성이 커졌다.

우리 정부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2018년부터 타슈켄트시 상수관 망에 대한 중·장기 종합계획(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과정을 도왔다.

이 계획에 따라 타슈켄트시 중심가인 미라바드 지역을 대상으로 총 30억 2천만 원 규모의 노후 상수관 개선 사업이 추진된다.

환경부는 우리나라의 스마트 물관리 기술을 현지 실정에 맞게 적용하기로 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누수율과 소모 전력이 줄면서 현지 물 공급 효율이 향상할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우리나라 물관리 업체들이 이번 사업을 주도하는 만큼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국제기구와 함께 진행하는 다양한 물 기반시설 구축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물관리 기술·경험이 우즈베키스탄을 넘어 신북방 지역의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국내 물 기업의 신북방 진출이 더욱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