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월3일 예정된 수능을) 현재로서는 계획된 대로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돌발적인 상황이 생기면 대안을 마련해야 하지만 지금 그런 것까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현재 상황이 유지된다면) 수능 일정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재학생, 재수생들까지 합치면 거의 60만명에 가까운 학생들이 수능을 치르고, 이미 한 번 연기를 한 상황"이라며 "학생들이 12월3일에 맞춰서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데, 다시 일정을 변경하면 오히려 현장에 더 혼선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로 재수생보다 고3 학생들이 입시에 불리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고3 학생들, 학부모님들의 그런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며 "대학 당국,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와 계속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학마다 고3 학생들에게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조치를 반영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며 "7월 중에는 (고3 대입 관련 방안이) 확정돼 발표될 수 있도록 논의를 하고 있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등교 개학과 관련 "학교가 문을 닫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기초 학업 퇴보, 심리적인 고립감 등 아이들이 많은 것을 상실하게 된다"며 "원격 수업만으로 충족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