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범죄 관련 이례적 항의
금융위원회가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것에 대해 이례적으로 공식 항의했다.

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은 이달 초 서울지방경찰청에 “증권범죄 사건 조사기록 확보를 위해 적법절차를 무시하고 압수수색하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항의 공문을 보냈다.

지난달 27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코스닥시장 상장기업인 A사 관련 주가조작 혐의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금융위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금융위는 주가조작 혐의 조사를 마치고 이 사건을 검찰(서울남부지방검찰청)로 넘긴 상황이었다.

금융위는 경찰의 압수수색이 적절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경찰에 미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란 내용의 공문까지 보냈다”며 “그럼에도 경찰이 적법절차를 무시하고 압수수색한 것은 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오형주/양길성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