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가 2023년까지 도심에 시민이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녹색공간이 대폭 확대한다. 이는 나무 식재를 통해 미세먼지를 차단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다.

시는 안양천과 목감천을 시민공원으로 만들고, 구름산 산림욕장과 권역별 주요 공원을 정비해 곳곳을 시민 휴식공간으로 새 단장한다고 8일 발표했다. 또 2023년까지 안양천 등에 150만 그루의 나무도 식재한다.


시는 먼저 안양천과 목감천을 시민공원으로 조성하기 하고 지난해부터 2023년까지 안양천․목감천 시민공원화 5개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5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6월부터 오는 8월까지 3개월간 안양천(철산교~기아대교) 4.5km 구간과 목감천(개봉교~철산2교) 242m 구간 둔치에 잔디를 심고 초화원을 만든다.

이와 함께 안양천 구간에는 잔디광장과 느릅나무 쉼터를 조성하고, 시흥대교 하부와 철산13단지 인근 제방에도 휴게공간도 만든다. 이를 위해 하천변에서 잘 자라는 수크렁․물억새 등 관목과 초화류 13만8000포기를 심고, 평상․그물 선베드․원형 의자 등을 설치해 시민들이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시는 또 내년에는 안양천 반려견놀이터에서 기아대교까지, 목감천 개봉교에서 광명교까지 구간에 핑크뮬리 등 8종의 초화류 10만 포기를 식재할 예정이다.


야간에 안양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산책로와 데크보행로, 보행계단 등도 조성한다.


시는 안양천․목감천 시민공원화 5개년 사업과 동시에 2023년까지 총 5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3억원을 투입해 수원~광명고속도로 진출입로 소하동(안양천) 구간 1.3km에 6월까지 1628그루를 식재한다.



시는 이 밖에 구름산 산림욕장에 숲길과 산림휴양공간을 조성하는 녹색공간 조성 사업도 추진하는 등 산림욕장 주변의 숲길과 시설물을 정비한다.

박승원 시장은 “안양천, 목감천이 가까이 있다는 것은 광명시의 큰 장점이다. 시민이 힘들고 지칠 때 가까운 곳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자연 휴식 공간을 많이 만들고 사계절 푸른 녹색도시 광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