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방서 잠자던 노부모는 '펑'하는 소리에 대피
부산 주택 화재로 50대 청각장애인 숨져…"전기 합선 추정"(종합)

7일 오전 1시 40분께 부산 연제구 한 2층짜리 주택에서 불이 나 내부 10㎡를 태운 뒤 25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시작된 방안에서는 A(54)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옆방에 있던 A씨 노부모는 밖으로 대피했다.

A씨 부모는 경찰에서 "자정쯤 잠이 들었는데 옆방에서 '펑'하는 소리가 들렸고 방에서 나왔을 때 검은 연기가 자욱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청각 장애가 있어 폭발음 등을 듣지 못해 화재를 빨리 감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A씨 방안 텔레비전이 심하게 훼손된 것으로 보아 텔레비전에서 전기합선으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소방과 합동 감식을 통해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