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1학년, 초등학교 5∼6학년 등교
'주1회 무늬만 등교' 비판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내일(8일) 초중생 135만명이 등교하면서 순차적 등교가 마무리된다. 이로써 전국 학생 약 595만명이 모두 학교에 나가 수업을 듣게 됐다. 현재까지 학교 내 감염 발생이 없는 상태다.

교육부에 따르면 8일 중1, 초5∼6학년생 약 135만명이 새 학기 들어 처음으로 등교 수업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학교에 가지 못한 지 99일 만이다. 마지막 4차 순차 등교다.

지난달 20일 고3,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 이달 3일 고1·중2·초3∼4학년에 이은 마지막 4차 순차 등교다.

교육부 관계자는 "등교 이후에도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비상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위급 상황이 생기면 신속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전국 학교의 등교 수업 시작일을 3월2일에서 같은 달 9일·23일 그리고 4월6일로 연기한 바 있다. 이후 4월 9일로 미루면서 등교 대신 사상 초유의 학년별 순차 온라인 개학을 도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는 코로나19 신규 확산세가 주춤해지자 지난달 13일 고3을 시작으로 순차적 등교 수업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우려가 고개를 들자 등교 수업 시작일을 일주일 또 연기했다. 결국 다섯 번째 연기 끝에 원래 등교 시작일이던 3월2일 이후 80일 만에 고3이 등교 수업을 시작했다.

고3과 중3을 제외하면 대부분 격주제, 격일제 등으로 원격 수업을 병행하고 있다. 실제 학교에 나오는 인원은 전체 학생의 3분의 1이나 3분의 2 수준에 그친다.

교육부는 특히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큰 수도권 유·초·중학교는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로 제한하는 강화된 기준을 적용했다.

등교 이후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집단 감염, 수도권 교회 소모임발 산발적 감염 등이 잇따라 발생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4단계까지 등교 수업을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학습·인성 교육·진로 지도 등으로 대면 수업이 필요하고 코로나19의 통제가 가능했다고 봤기 때문이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등교를 중단·연기하는 학교는 지난달 28일 838곳에 달했다. 이달 5일 들어서는 514곳으로 줄었다.

등교 이후 코로나19에 확진된 학생은 4일 오후 4시 기준으로 6명, 교직원은 4명으로 집계됐다.학생·교직원 확진자는 모두 학교 밖 감염으로, 학교 내 2차 감염은 없었다는 게 교육부의 발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면서 여전히 등교 수업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초등학교 중에는 학생들이 일주일에 한 번만 등교하고 급식 전에 하교하는 곳도 있다. 일주일에 오전 2∼3시간가량만 등교 수업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비판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