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용인시 기흥구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경기 광주시에 따르면 곤지암읍에서 자가격리 중인 34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이 환자는 용인시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동료 보육교사(수원시 58번 환자)가 지난달 30일 확진된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어린이집에서는 전날 2세 남아(용인시 78번 환자)가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에는 다른 2세 남아(용인시 81번 환자)와 이 남아의 어머니(32·용인시 82번 환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 어린이집과 관련된 확진자는 5명으로 늘어났다.

어린이집 첫 확진자인 수원시 58번 환자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원동부교회 신도다. 또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서울 구로구 38번 환자)와 접촉해 지난달 29일 확진된 50대 여성(수원시 57번 환자)의 딸이기도 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