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를 팔아먹었다"
수요집회 등 해결 다짐
6일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서 추모식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가 먼저 떠난 할머니들을 떠올리며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의 날' 행사에서 추모식에 참석한 이용수 할머니가 먼저 떠난 할머니들을 떠올리며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 할머니가 6일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제가 열린 희움역사관에서 관련 시민단체들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 할머니는 "이거는 그냥 둘 수 없지요. 위안부를 팔아먹었습니다. 우리를 왜 팔아먹어요"라고 말했다.

추모제에서 이 할머니는 술잔을 올린 뒤 "언니들 여태까지 이렇게 할 일 못 하고 내가 이렇게 울고 있다"며 "언니들 나는 끝끝내 이 원수를 갚겠다"고 했다.

이어 "위안부 역사관으로 떳떳한 교육관으로 만들어 반드시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수요일 데모(수요집회) 이거는 없애야 한다"며 "이걸 해결하고 내가 하늘나라 가야 먼저 간 언니들한테 말을 할 수 있지"라고 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한다며 한쪽 눈이 실명한 김복동 할머니를 끌고 온 데를 다녔다"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었던 윤 의원에 대해서는 "어째서 대책협의회와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26년 하나도 도와준 게 없다"며 "(위안부 피해 해결 활동을 위해)미국에 가자 했을 때 따라간 사람이 한명도 없다"고 말했다. 또 윤 의원에 대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매년 6월6일을 대구·경북 일본군 피해자 추모제를 열고 있다. 대구·경북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7명이 여성가족부에 공식 등록했다. 대구에는 이 할머니가, 경북 포항에 피해자 할머니 1명이 생존해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