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인천본부 세관(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 사진=뉴스1

인천 중구 인천본부 세관(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 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에서 근무하는 세관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중구는 인천본부 세관 직원 A씨(55)씨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여행자 휴대품 검사관실에서 근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31일 몸살감기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달 5일 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인천세관은 A씨가 머무른 중구 운서동 관사와 사무실을 방역하고 인천공항공사와 협의해 이날부터 1터미널 세관 구역 동·서편 중 한 곳만 운영할 방침이다.

A씨와 함께 근무하거나 관사에 머물렀던 직원들 대상으로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