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분노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서울에서도 그를 추모하는 시위가 열린다.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시민들은 토요일인 6일 오후 4시에 자발적으로 모여 서울 명동에서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행사 최초 제안자인 심지훈(34)씨는 "한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는 아직 관련 시위가 열린 적이 없어 제안하게 됐다"며 "인종차별주의로 희생된 플로이드를 추모하고 미국 시위와 연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처음에는 서울시청에서 미국대사관까지 행진할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집회 금지로 인해 명동으로 집결 장소를 변경했다.

심씨는 "추모행사에서 모인 후원금은 행진에 필요한 마스크와 피켓 등 물품 구입에 사용되고, 나머지는 관련 활동 단체에 후원할 예정"이라며 "참가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2m 간격을 유지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에서는 백인 경찰이 흑인인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그의 목을 무릎으로 8분 넘게 짓눌러 결국 숨지게 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 사건으로 촉발된 반(反) 인종 차별 시위는 미국 전역을 넘어 세계 각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