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는 ‘1기관 1전통시장’ 자매결연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선다고 4일 발표했다.

조폐공사는 지난해 9월 대전 도마큰시장과 ‘1사 1전통시장’ 자매결연을 맺고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국의 전통시장 이용객이 크게 감소하자 이를 조폐공사 산하 전 본부가 참여하는 ‘1기관 1전통시장’ 자매결연으로 확대한 것이다.

여권과 주민증 등을 만드는 ID본부는 대전 송강 전통시장과 협약을 맺었고, 은행권 용지와 은행권을 만드는 제지본부, 화폐본부는 각각 해당 지역의 경산 공설시장, 부여 시장과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각 본부는 협약과 함께 손소독제와 소화기 등 상인과 시장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한 물품도 지원했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지역사회의 대표적 공기업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시장을 돕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앞으로도 임직원 장보기 행사, 전통시장에서 사무실 소요물품 공동구매 등의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