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의결했다.

3차 추경안은 단일 추경으로 역대 최대인 35조3000억원 규모다.

3차 추경안은 하반기 경기 보강 패키지를 지원하는 한편,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고 한국판 뉴딜, 방역 바이오 프로젝트 추진, 산업 경제구조 혁신 등을 재정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자금으로 편성됐다.

앞서 정부는 저소득층 현금 지원과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을 골자로 한 11조7000억원 규모의 1차 추경과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12조2000억원 규모의 2차 추경을 실시한 바 있다.

정부는 국무회의를 통과한 추경안을 오는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정부 여당은 추경안이 6월 내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 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여야는 대승적 결단으로 21대 국회의 문을 조속히 열어달라"면서 추경안의 조속한 처리를 호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