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發 수도권 집단감염 확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퍼진 사례가 빠르게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정오 기준으로 인천·경기 등 수도권 개척교회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10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총 55명으로 집계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별로 인천 33명, 서울 13명, 경기 9명 등이다.

수도권 지역 집단감염이 잡히지 않고 있다. 지난 5월 31일 인천 부평구의 한 개척교회에서 목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이 교회 관련 확진자는 최근 사흘 새 50명 넘게 늘어났다.

5월 이후 수도권 내에서 종교 모임이나 활동 등을 통해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는 전날까지 94명(5건)에 달한다.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적어도 10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 이태원 클럽이나 경기 부천의 쿠팡물류센터 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여파도 계속되고 있다.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서는 이날 정오까지 2명이 추가로 확진돼 총 27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클럽 등 방문자가 96명이고 이들과 접촉한 가족, 지인 등이 176명이다.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수도 역시 전날보다 2명 더 늘어 총 119명이 됐다.

이들 중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사람은 74명이고, 이로 인한 접촉자는 45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