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드론 교통관리체계 실증·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
드론 택배·드론 택시 시대 앞당긴다…'K-드론시스템' 시연

정부가 드론 택시·드론 택배 상용화를 위한 드론 교통관리 체계 도입을 목표로 실증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에서 'K-드론시스템' 실증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 충돌 방지 등 안전비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드론 배송·드론 택시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핵심 인프라다.

현재 항공기는 항공교통관제사의 관제 지시에 따라 비행을 하고 있으나, 드론의 경우 관제 업무가 제공되지 않아 안전정보를 제공할 별도 수단이 필요하다.

K-드론시스템을 활용하면 드론 교통관리사업자(USS)가 5세대 이동통신(5G) 등 무선 데이터를 통해 주변 드론과의 간격 분리 등 안전한 비행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이날 실증에서는 7대의 드론을 동시에 띄워 비행계획 관리 및 위치추적 등 안전비행을 위한 핵심 기능을 점검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K-드론시스템의 실증을 확대하고 실용화를 촉진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한다.

우선 국내 기상·도시 여건에 맞는 드론 운용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실증사업(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에 착수하고, 국가비행정보관리시스템(FIMS) 구축 등 후속 연구·개발도 추진하기로 했다.

FIMS는 드론 위치, 기체등록 정보, 조종자 정보, 공역 통제 사항 등을 포함한 드론 특화 항공정보시스템을 말한다.

국토부는 USS가 제공하는 업무의 종류와 자격요건 등을 담은 사업자 기준안을 마련하는 등 관련 법·제도도 정비할 방침이다.

아울러 2025년 드론 택시 상용화를 목표로 도심항공교통(UAM) 로드맵도 곧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날 실증 후 K-드론시스템 연구개발 진행 상황을 공유하면서 시스템 활성화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는 기구로 '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를 발족했다.

협의체에는 국내 통신 3사,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력,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10개 기관이 참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