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경찰서 민원실 폐쇄…확진자 다녀간 식당 주인 방문

인천 연수경찰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가 경찰서 건물을 다녀간 사실을 확인하고 종합민원실을 임시 폐쇄했다고 3일 밝혔다.

연수경찰서는 전날 경찰서 종합민원실과 여성청소년수사팀 사무실을 방문한 한 민원인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종합민원실을 일단 이날 하루 동안 폐쇄하기로 했다.

또 해당 수사팀 직원들이 경찰서 대신 자택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경찰서 내부와 주변 등에 대한 방역 작업을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확진자와 접촉한 민원인이 코로나19 검사 대상자인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상황을 보고 민원실 폐쇄 기간 연장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