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60대 자매 흉기에 찔려 숨져…남편도 중태

대전에서 60대 부부와 처제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대전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0분께 서구 A(67)씨의 자택에서 A씨와 아내(64), 처제(62)가 각각 흉기에 찔려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빨리 와달라"는 A씨 처제의 112 신고를 받고 출동, 잠긴 문을 강제로 열고 A씨 집에 들어간 상황이었다.

이들은 모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내와 처제는 숨졌다.

A씨도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다른 누군가가 들어와 이들을 찔렀을 가능성은 없다고 보고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