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치료제 개발 등 감염병 대응에 약 8000억원이 투입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규모의 감염병 대응 예산을 비롯해 총 1조542억원의 예산이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반영됐다고 3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등 인프라를 확충하는 데 1404억원이 배정된다.

또 코로나19의 2차 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레벨D 보호복 772만개와 마스크 200만개, 인공호흡기 300대, 에크모(ECMO) 100대 등 관련 물품을 비축하는 데 2009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14∼18세 청소년 235만명에 대한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위해 265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지역 일선 현장에서 진료를 제대로 볼 수 있도록 전국 67개 보건소에 음압 선별 진료소를 짓는데 102억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 지원비로는 4000억원이 배정됐다.

정부는 앞서 1차 추경을 통해서도 의료기관 지원을 위해 같은 금액을 지원한 바 있다.

복지부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비대면 인프라'를 구축하는데도 예산을 지원키로 했다.

5G 네트워크, 모니터링 장비 등을 활용해 병원 내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 ICT(정보통신기술)가 적용된 '스마트병원' 3곳을 구축하는데 60억원을 배정했다. 호흡기 환자를 위한 전담클리닉 500곳을 설치하는 데도 500억원을 반영했다.

의원과 보건소의 ICT 기기 활용에도 67억원을 지원한다.

복지부는 또 긴급복지 지원요건 완화 기간을 7월에서 연말로 연장하고, 저소득 가구 3만 가구에 총 527억원을 지원하는 등 일자리와 사회안전망을 확충하는 데도 예산을 편성했다.

보건소와 병원급 의료기관의 방역을 위해서는 총 583억원을 제공한다.

이번 추경안에 따라 올해 복지부의 총지출은 86조1650억원에서 87조1115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복지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집행이 곤란한 사업의 지출을 줄여 1077억원을 감액, 추경 재원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