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 "폭력시위 규탄"에 민주 "시위대에 최루탄 발사한 정부 규탄"
미 의회 여야 힘겨루기…규탄결의안 차단 vs 법무장관 예산삭감

미국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 대응 방식을 두고 여야로 갈라져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과 하원 다수를 차지한 민주당이 각각 상대 당이 추진하는 정책에 어깃장을 놓으며 발목을 잡는 모양새다.

2일(현지시간) 상원에서 민주당은 백악관 앞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와 고무탄을 발사한 트럼프 대통령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으나 무위로 돌아갔다.

신속처리 절차를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겠다는 게 민주당의 계획이었으나 공화당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의 반대로 무산됐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결의안이 "민주당 측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정의하는 근시안적 집착에 빠져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에 민주당도 매코널 원내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빼고 폭력 시위를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자는 제안을 거부했다.

미 의회 여야 힘겨루기…규탄결의안 차단 vs 법무장관 예산삭감

하원에서는 민주당 소속의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이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의 예산을 삭감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내들러 위원장은 의회 출석을 거부해놓고 트럼프 대통령의 '교회 포토타임'에 동행한 바 장관의 예산 5천만달러를 깎는 법안을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들러 위원장은 바 장관이 계속해서 의회에 반항하고 있고, 법무부를 부적절하게 정치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바 장관의 예산을 깎으려면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뿐만 아니라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한 상원을 통과해야 하므로 법안 최종 가결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폭력 시위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근 세인트존스 교회를 찾아가 성경을 든 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교회 방문에 앞서 경찰이 라파예트 공원에서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해 거리를 한산하게 만들면서 과잉 대응 논란이 일었다.

미국 수도 워싱턴DC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는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의 목을 짓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미 의회 여야 힘겨루기…규탄결의안 차단 vs 법무장관 예산삭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