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북아현 일대 획지계획 폐지…자율적 개발 유도

서울시는 지난 2일 열린 도시재정비위원회가 북아현재정비촉진지구 내 북아현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3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2호선 이대역과 아현역 사이 신촌로 북측의 서대문구 신촌로 231번지 일대다.

변경 결정안은 과도한 획지계획을 폐지해 자율적 공동 개발을 유도하기로 했다.

또 급경사 부지에 계획돼 사실상 개설할 수 없었던 너비 8m 도로는 없애고 해당 부지에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을 만들기로 했다.

이날 도시재정비위원회는 동대문구 전농동 643번지 일대 전농12재정비촉진구역 일몰기한 연장안에도 동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