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의 모습./사진=연합뉴스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충남 천안의 쿠팡 물류센터 직원 식당 직원이 청소 작업 중에 쓰러져서 숨졌다.

지난 2일 소방당국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1일 오후 3시17분쯤 천안시 동남구 수신면 쿠팡 천안 물류센터 조리실에서 외주업체 소속인 30대 여성이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여성은 심장이 멈춘 상태에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외주 업체 소속 직원인 이 여성은 평소 청소 약품이 독하다며 고통을 호소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업체 측이 약품의 농도를 더 높일 것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가족의 요청으로 부검을 진행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해당 물류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도 부천, 고양 물류센터와는 다른 곳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