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고발 직원 변호인 "이사회가 아직도 사태파악 못하고 책임 회피"

후원금 운용 문제로 논란을 빚는 '나눔의 집(경기 광주시)'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 이 시설장인 안신권 소장을 사직 처리하고 정관과 운영 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

나눔의집 법인, 소장 사직처리…정관·운영규정 개정키로

2일 나눔의 집 법인의 법률대리인인 양태정 변호사에 따르면 법인은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영화사에서 징계위원회를 열어 안 소장을 사직 처리하기로 했다.

양 변호사는 "이번 논란의 책임을 물어 안 소장을 사직 처리하기로 징계위원회에서 결정했다"며 "다만 후임 시설장 공모가 끝날 때까지 무보수로 일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안 소장은 지난 2월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법인은 징계위원회에 이어 이사회를 개최해 경기도와 광주시가 특별지도점검에서 문제를 제기한 정관과 운영 규정도 개정하기로 했다고 양 변호사는 전했다.

나눔의 집 법인 정관은 '사업의 종류'로 무의탁 독거노인들을 위한 무료양로시설 및 무료전문요양시설 설치운영, 미혼모 생활시설 설치운영,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운영(기념사업 및 추모사업) 등을 포함했지만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 사업은 명시하지 않아 향후 노인요양사업 전환을 위한 포석이라는 의심을 샀다.

또 시설장이 법인 업무를 수행하고, 법인회계가 시설회계 업무를 대행하는 등 법인과 시설이 구분되지 않아 후원금 관리의 공정성·투명성 문제를 야기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양 변호사는 현재 진행 중인 경찰, 경기도,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법인 이사회에서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내부 고발 직원들의 법률대리인인 류광옥 변호사는 "시설장을 무보수로 당분간 일하게 하고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지겠다는 것을 보면 법인 이사회가 아직도 사태 파악을 제대로 못 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에는 5명의 할머니가 생활하고 있으며 김대월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나눔의 집 운영진이 막대한 후원금을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현금과 부동산으로 적립해 노인요양사업에 사용하려 한다며 국민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기하고 안 소장과 전 사무국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