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 먹여 재운 뒤 주요 부위·손목 절단
피해 남편, 봉합수술 후 중환자실 치료 중
70대 남편의 외도를 이유로 남편의 주요 부위와 손목을 절단한 아내가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70대 남편의 외도를 이유로 남편의 주요 부위와 손목을 절단한 아내가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60대 여성이 외도를 이유로 70대 남편의 주요 부위와 손목을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동봉구 한 주택에서 69세 아내 씨가 남편 B씨(70)의 주요 부위와 손목을 절단한 혐의로 체포됐다.

A씨는 B씨에게 수면제 5알을 먹인 뒤 잠든 남편을 상대로 흉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후 스스로 112에 신고했다.

A씨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도봉경찰서 소속 경찰은 절단된 신체 부위를 발견, B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겨 봉합수술을 받도록 조치했다. B씨는 출혈량은 많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편의 외도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정신병력이나 전과 등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