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가 주민이 참여하는 진정한 주민자치 실현을 위해 '시장님과 함게 하는 주민자치 이야기'를 열기로 하고 주민들 을 찾아간다.


시는 '2020년 주민자치의 해'를 맞아 박승원 시장이 오는 4일부터 16일까지 15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이야기 방을 진행한다고 2일 발표했다.


주민자치 이야기는 동 주민자치위원 및 단체장들과 시장이 직접 만나 주민자치 현안사항을 설명하고 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해 시정에 반영하는 소통의 장이다.


시는 이번 ‘시장님과 함께하는 주민자치 이야기’를 통해 주민자치의 필요성을 인식시켜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장님과 함께하는 주민자치 이야기는 오는 4일 오전 10시 광명2동 행정복지센터를 시작으로 △6월5일 광명3동 △6월8일 광명4동, 광명6동 △6월9일 철산1동, 철산2동 △6월10일 철산4동, 철산3동 △6월11일 하안1동, 하안2동 △6월12일 하안3동, 하안4동 △6월15일 소하1동, 소하2동 △6월16일 학온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올해 주민자치의 해를 맞이해 시민이 지역발전을 위한 결정 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자치회 위원을 모집하고 주민세 환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마을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19일까지 주민자치회 위원을 모집하며 주민자치회 위원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9월 이후 주민자치회 위원을 위촉할 계획이다. 광명=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