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법에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변호인과 함께 부산지법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251호 법정으로 향했다.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오 전 시장은 마스크를 꼈지만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영장전담인 형사1단독 조현철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오 전 시장의 혐의가 중대하다고 판단해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가 아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이를 검토해 법원에 청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