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 '성장 사다리' 발굴
선재하이테크·태웅·영창에코 등
신제품 개발·R&D 비용 등 지원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는 ‘부산형 강소기업 성장 사다리’ 사업에 참여할 43개사를 선정했다고 1일 발표했다. 부산형 강소기업 성장 사다리 사업은 지역의 유망 중소기업을 중견기업과 글로벌기업(매출 100억~1000억원)으로 키우는 것이다.
부산, 우수中企 43곳 글로벌기업으로 키운다

수출액 500만달러 이상 기업이 대상인 ‘글로벌 강소기업’ 부문에는 14개사가 선정됐다.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제조 시 정전기를 제거하는 장치를 만드는 선재하이테크, 신발용 재귀 반사 소재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지비라이트 등이 포함됐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평균 매출이 400억원이다. 매출 대비 수출 비중이 49.6%로 글로벌 성장성이 높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선정 기업에 해외 마케팅 바우처를 4년간 2억원 규모로 지원하고, 해외 진출과 신제품 개발도 돕는다. 부산시는 기업당 2000만원을 지원한다.

중견기업과 지역혁신 선도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부산형 히든챔피언’에는 단조·제강 제품을 생산하는 태웅 등 6개사가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평균 매출이 1386억원, 3년 평균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이 2.2%였다. 부산시는 이들 기업에 연간 최대 9000만원을 2년간 차등 지원한다.

신설된 ‘부산형 히든테크’ 부문에는 신발 안창을 생산하는 영창에코 등 8개 기업이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매출이 30억~150억원대다. 부산형 히든테크 기업에는 연 4000만원을 2년간 차등 지원한다.

‘부산지역스타(Pre-챔프)’ 부문에는 3년 평균 매출 178억원, 성장률 8.5%로 성장성이 높은 15개사가 선정됐다.

부산시와 중기부는 첫해 기업 성장전략 수립과 연구개발 과제에 최대 4000만원을 지원하고, 2~3차 연도에는 R&D 지원 사업(2년간 최대 6억원)에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준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