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간부 공무원, 부하 성폭행 시도 의혹…경찰 조사

경남 함양군 소속 간부 공무원이 부하 여직원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경찰에 따르면 함양군 소속 간부 공무원 A씨가 지난달 26일 직원 3∼4명과 군내 한 노래방에서 회식하던 중 부하 여직원인 B씨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쳤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현재 경찰은 당사자들을 대상으로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며 의혹이 제기되자 함양군은 A씨를 직위해제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A씨가 실제 범행을 저지르려고 한 게 맞는지는 아직 단정할 수 없고 조사를 더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