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담당자를 조사했다.

1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정의연 관계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정대협의 회계 처리 방식 등을 파악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과 28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회계 담당자와는 다른 인물로, 정대협 시기에 회계를 맡았다.

변호인 등에 따르면 A씨에 대한 이날 조사도 조서를 작성하지 않는 면담 조사 형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두 차례의 조사도 따로 조서를 작성하지 않은 채 정의연·정대협 활동 역사와 회계 처리 방식 등을 물어봤다.

정의연 측 변호인은 "과거 정대협에서 활동했던 다른 참고인도 출석 통보를 받아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달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윤 의원과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를 상대로 한 고발 사건은 10여 건에 이른다.

검찰은 지난달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달 25일 정대협에 대한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변경사항을 공고하면서 정대협의 대표자가 한국염 정의연 운영위원장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의연 관계자는 "정대협이 박물관 운영 법인으로 정비되면서 법인 대표도 지난 3월 의결을 거쳐 새롭게 선출했고, 이후 등기 변경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