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부산 실종 여성 2명 살해 혐의 구속 기소
신상 공개된 연쇄살인범 최신종. [김원 유튜브채널]

신상 공개된 연쇄살인범 최신종. [김원 유튜브채널]

경찰이 전북 전주와 부산에서 실종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속된 최신종(31)의 추가 범행이 낮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1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최신종의 통화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추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경찰은 최신종의 여죄를 파악하기 위해 최근 1년간 통화내역을 확보해 그와 연락을 주고받은 남녀 1148명의 범죄 연관성 유무를 확인했다. 경찰은 이들을 전수조사해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최신종은 지난달 15일 0시쯤 아내 지인인 A(34ㆍ여)씨를 성폭행하고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임실군 관촌면 한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최신종은 이 과정에서 A씨의 금품을 빼앗아 아내에게 선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종은 또 첫 범행을 저지른 지 나흘이 지난 4월 19일 오전 0~1시 사이 전주시 대성동의 한 주유소 인근에 세워둔 자신의 차 안에서 부산 실종 여성인 B(29)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완주군 상관면의 한 과수원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